‘디지털 광고 효과’ 논란…광고 노출 정도가 관건

인터넷 포털 사이트나 휴대폰 앱을 쓰다 보면 각종 디지털 광고가 넘쳐나죠. 그런데 광고를 하는 입장에서는 광고의 효과가 얼마나 되는지,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아서 검증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

“싸고 편리하게”…’프롭테크’ 급성장에 반발

기존 부동산 중개업자들의 위기감은 시장 흐름이 이미 바뀌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정부가 내놓은 수수료율 개편안은 다음 달부터 시행될 예정이고, 빅데이터와 IT를 활용한 새로운 중개업체들은 저렴한 중개료를 내세우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

트럭에서 드론까지…발걸음 빨라진 ‘수소경제’

화석에너지를 대체할 수소에너지 시장 규모가 2050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3천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데요, 우리 기업들도 수소 생산에서 유통, 활용까지 ‘수소 생태계’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

“기초수급자도 지원금서 빠졌다”…건보료 기준 혼선

국민 88%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이 어제 시작됐지요. 첫날 500만 명 넘게 신청해 1조 2천억 원을 받았는데, 기초생활수급자가 대상에서 빠진 것을 비롯해 지급 기준을 놓고 혼선이 여전합니다. 기사 더보기

기초수급자도 못 받은 지원금…지급 기준 혼선

이번 주부터 신청을 받고 있는 코로나 국민지원금의 대상이 되는지를 놓고 여전히 혼선과 불만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지어 기초생활수급자도 지원 대상에서 빠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기사 더보기

“반값 복비 광고판 떼라”…깊어지는 집단 갈등

부동산 중개료, 복비 부담이 과도하다는 여론 속에 저렴한 수수료를 앞세운 중개업체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기에 반발하는 기존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로 몰려가서 광고판 떼라고 요구하는 일도 벌어졌다는데 단순한 업계 갈등인지, 부동산 중개업의 새로운 흐름이 시작된 것인지, 먼저 김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 더보기

1인가구 · 맞벌이 · 무자녀 특공 기회 확대

그동안 주택 청약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자녀가 없는 신혼부부를 위해 특별공급 조건이 일부 완화됩니다. 앞으로 민영주택 생애최초·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의 30%에 한해 1인 가구나 소득기준을 초과한 맞벌이 가구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