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경제] 신고 마친 거래소 네 곳뿐…위험 내몰린 투자자들

친절한 경제 시간입니다. 오늘도 김혜민 기자와 함께하겠습니다. 저희가 이 시간 통해서도 몇 번 전해드렸던 것 같은데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문 닫을 수 있다는 얘기 전해드렸잖아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