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부 연어 양식장 경쟁 심화

일본 북부 연어 양식장 경쟁 심화
연어 양식은 아오모리현과 이와테현에서 급속히 확산되어 브랜드 간의 치열한 경쟁을 봉건 시대의 ‘지역 전쟁’에 비유하기도 합니다.

일본 북부

일본 소비자들은 이전에 식탁에서 연어를 찾기 위해 주로 북유럽과 칠레의 수입품에 의존해야 했습니다.

회전 초밥집에서는 양식 연어가 참치보다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대기업의 대규모 양식업과 달리 연어 양식은 지역 어민과 지자체가 주도하는 경우가 많다.

성장하는 브랜드 이름 중에는 이와테현의 고하쿠 연어와 아오모리현의 아오이모리 구레나이 연어 및 카이쿄 연어 브랜드가 있습니다.

메이저사이트 추천 지방을 줄이면서도 강한 풍미와 약간 단맛을 자랑하는 아오이모리 구레나이 연어는 도와다에 있는 아오모리 현 산업 기술 연구 센터(AITC)의 내수 연구 부서에서 민물 환경에서 개발했습니다.more news

AITC는 약 16년 동안 “아오모리 고유의 연어 품종”을 만들어 왔습니다.

새로운 변종을 만들기 위해 25가지 가능한 번식 조합이 존재했습니다.

무지개송어와 붕어의 새끼는 맛이 좋지 않아 AITC는 100년 이상 아오모리에서 자란 무지개송어종과 크게 자라는 도날드슨 무지개송어를 어미로 사용하기로 했다.

아오모리 명물인 마늘은 처음에는 음식으로 주었지만 향이 너무 강했습니다. 대신 사과를 섞어 먹음으로써 생선에 은은하게 단맛이 가미되어 깊고 부드러운 맛을 낸다.

일본 북부

아오이모리 구레나이 연어는 2020년에 데뷔해 5톤을 판매했습니다. 2021년 출하량은 12톤에 달했습니다.

아오이모리 구레나이 연어는 시장에서 계속 공급이 부족할 정도로 수요가 많습니다.

일본 소비자는 연어 연어에 가장 익숙할 수 있지만 송어 종은 같은 속의 같은 가족에 포함됩니다.

chum, coho, 핑크 연어 및 무지개 송어와 같은 6-7 품종이 일본에서 다루어집니다.

천연 연어는 일반적으로 기생충의 위험 때문에 날 것으로 먹지 않습니다. 그리고 양식된 코호는 대부분의 경우 조리된 상태로 제공됩니다.

그러나 무지개 송어와 체리 연어는 날것으로 먹습니다.

양식 연어의 출하량은 25년 전에 자연 연어의 전 세계 어획량을 초과했습니다.

일본 시장에 연간 공급되는 30만 톤의 연어 중 약 70%가 양식장에서 생산됩니다.

일본에서는 1970년대에 미야기현에서 연어 양식이 보편화되었습니다. 생선은 일반적으로 그 당시 요리로 제공되었습니다.

아오모리현에 본사를 둔 Japan Salmon Farm Inc.는 날것으로 먹을 수 있는 양식 연어에 대한 수요 증가에 부응하기 위해 과육이 탄력 있는 무지개 송어를 처음으로 도입했습니다.

일본 연어 양식장은 아오모리 연어라는 이름의 무지개송어를 시장에서 양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최근에는 지역 어부와 시정촌이 운영하는 소규모 양식 시설이 사업에 진출하여 아오모리현의 연어 양식 산업에 더 많은 추진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쓰가루 해협에 접한 아오모리현 무쓰시 오하타마치 지역의 어민들은 연어 양식을 활성화하기 위해 1989년부터 “어업에서 양식으로” 전환하기 시작했습니다. 오징어 어획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은 새로운 수입원을 확보하기 위해 그룹을 결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