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하이오주 상원 예비선거에서 7천450만 달러 지원

오하이오주 상원 예비선거에서 7천450만 달러를 지원했다.
선거 운동과 슈퍼 PAC가 오하이오 주 공화당 상원 예비선거에서 지출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오하이오주

파워볼 솔루션 임대 이번 경선은 오하이오주 역사상 가장 비싼 정치 경선이었으며 이번 선거에서는
현재까지 두 번째로 많은 경선이 치러졌다.

오하이오주 상원 예비선거에서 후보들과 외부 정치단체들이 7천450만 달러 이상을 들여 광고를 내보냈으며,
거의 모든 지출은 공화당이 퇴임한 공화당 상원의원을 계승하기 위한 경선에서 발생했다. 롭 포트먼. 그것은
대표적인 국내 광고 추적 회사인 애드 임팩트의 수치에 따른 것이다.

애드임팩트는 “이는 2018년 OH 상원 예비선거(168만 달러)까지 기록한 지출의 40배가 넘고, 2018년 OH
상원 총선거(1660만 달러)까지 기록한 지출의 4배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지만 오하이오주 공화당 상원의원 예비선거에서 JD 밴스가 승리하는 데 큰 승리자였다.

공화당 상원 예비선거에는 다섯 명의 주요 후보들이 포함되었는데, 그들 중 두 명은 매우 부유하고 수백만
명을 선거운동에 투입할 수 있었다. 그리고 많은 주요 경쟁자들을 지지하는 많은 외부 자금력이 풍부한 PAC들이
있었다. 15개월 전 시작부터 시작된 이 경선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한 주요 후보들 중 한 명을 제외한 모든 후보들의 경쟁으로 빠르게 바뀌었다.

그리고 애드 임팩트가 지적했듯이 프라이머리 기간 동안 방영된 모든 광고의 40%가 트럼프의 이름을 언급했다.

JD 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오하이오주델라웨어 카운티 페어그라운드에서 열린 집회에서 JD 밴스 상원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인사하고 있다. (AP Photo/Joe Maiorana, 파일/AP 뉴스룸)

전 헤지펀드 임원이자 베스트셀러 저자인 JD 밴스는 지난 화요일 경선에서 경쟁자들을 따돌리는 데 주요 요인이었던 전 대통령의 지지를 4월 15일에 받았다. 그러나 밴스를 후원하는 슈퍼 PAC인 프로텍트 오하이오 밸류스의 광고에 1천만 달러 이상을 지출한 것도 밴스를 고무시켰다. 밴스의 옛 상사이자 억만장자 벤처 투자가이자 페이팔의 공동 설립자인 피터 티엘로부터 1,300만 달러 이상의 기부금을 받았다.

밴스, 공화당 경선 대결 이후 당의 단합을 촉구하다

또 다른 주요 외부 지출자는 전 오하이오 주 재무 담당자와 밴스에 이어 2위를 한 세 번의 센테 후보 조시 만델을 지지한 성장을 위한 클럽이었다. 이 단체는 광고를 게재하기 위해 거의 900만 달러를 쏟아 부었고, 대부분은 밴스가 2016년 대선 동안 한 반트럼프 발언의 표적이 되었다.

후보들 중 가장 많은 돈을 쓴 사람은 클리블랜드 기업가이자 부동산 개발업자이자 투자은행가인 마이크 기번스였다. 기븐스는 공화당 예비투표에서 약 12%의 득표율로 4위를 차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8월 오하이오주 클라이드의 월풀 코퍼레이션 시설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AP)
소식더보기

주의회 의원 전 카운티 검찰국장 겸 법무장관 겸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의 공동 구단주인 맷 돌란이 3위를 차지했다. 그는 광고를 게재하기 위해 자신의 돈 중 거의 천만 달러를 썼다.

선거 주기마다 수십억이 낭비되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실제로 국가 부채를 줄이기 시작할 수 있다.

이번 건은 RINO가 라이언 편에 설 거야. 이것은 공화당과 민주당 사이의 싸움이라기보다는 MAGA와 정치 조직 간의 싸움이다.

가난하기 위해 정치에 관여하는 사람은 없다.
여기 증거가 있습니다.

나는 다른 남자들 앞에서 바나나를 먹으라고 귀찮게 하지 않는다.

진짜 승자는 포트만인 것 같네요

왜 정치보도에 신경 쓰세요? 2000개의 노루를 검게 칠하고 그것이 존재하는지조차 인정하지 않을 때 당신은 은폐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폭스 네이션 구독을 갱신하지 않을 것이다.

대호수들은 마침내 자동차 제조사들을 대체할 새로운 사업인 낙태를 찾았다.

양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그들의 오렌지 양치기가 누구를 지지하느냐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