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타 당국, 야간 실사격 훈련에 항의

오이타 당국, 야간 실사격 훈련에 항의
오이타–오이타 지사인 히로세 가쓰사다 지사는 미 해병대가 현지 훈련장에서 반복적으로 야간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것에 대해 국방부에 항의했다.

미 해병대는 유후시와 오이타현 코코노에쵸, 쿠스쵸에 걸쳐 있는 고지대인 히지우다이의 육상자위대 훈련장에서 오후 8시 이후 훈련을 실시했다.

오키나와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병대는 당초 예정이 아니었음에도 2월 20일 또 다른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오이타

먹튀검증사이트 순위 히지우다이 훈련장은 오키나와 현에 대한 미군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999년부터 미 해병대의 실사격 훈련 장소였습니다.

2007년에는 오이타현과 지방자치단체가 규슈방위국과 화기훈련을 포함한 실사격훈련에 관한 협정을 체결하고 미군과 협정을 맺었습니다.

2012년 지방 정부는 미군이 오후 8시 이후 실사격 훈련을 하지 않도록 하는 각서에 서명했다. 주민들의 소음 피해를 줄이기 위해

미군이 지방자치단체와 직접 협상을 하기를 거부하자 현지 관리들은 국방부를 통해 요청했다.more news

훈련은 2월 12일과 21일 사이에 실시되었다. 155mm 곡사포와 기타 포병을 활용한 훈련은 원래 2월 19일까지 8일간 계속될 예정이었고 2월 20일은 선택적 훈련일이었다.

미 해병대는 오후 8시 이후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2015년과 2017년에도. 현이 국방부에 사건에 대해 항의한 후 이러한 훈련은 수행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도도부현 관계자는 “실사격 훈련은 오후 8시 이후에 이뤄졌다”고 말했다. 도성은 2월 14일과 2월 16일부터 19일 사이에 야간 훈련을 실시한 사실이 확인될 때마다 국방부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시위 이후에도 훈련은 반복적으로 계속됐다.

오이타

당초 예정되지 않았던 실사격 훈련도 2월 20일에 실시했다.

미 해병대는 일미 협정에 따라 회계연도마다 최대 35일 동안 히지우다이를 포함한 5개 훈련장에서 4회의 실사격 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

현에 따르면 미 해병대는 3월에 끝나는 2019 회계연도에 3개 훈련장에서 27일 동안 이러한 훈련을 실시했다. 그러나 2월 19일까지를 포함하면 회계연도의 합계는 35일이 된다.

현은 해병대가 한도를 넘어 일미 협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2월 20일 훈련에 대해 국방부에 조사했다.

국방부는 미 해병대가 사격훈련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되는 날을 선택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답했다. 국방부는 해병대가 협정을 위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당초 예정되지 않았던 실사격 훈련도 2월 20일에 실시했다.

미 해병대는 일미 협정에 따라 회계연도마다 최대 35일 동안 히지우다이를 포함한 5개 훈련장에서 4회의 실사격 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

현에 따르면 미 해병대는 3월에 끝나는 2019 회계연도에 3개 훈련장에서 27일 동안 이러한 훈련을 실시했다. 그러나 2월 19일까지를 포함하면 회계연도의 합계는 35일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