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자원, 한국 기술 궁합: 아르헨티나 차관
아르헨티나 외교부 차관은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한 조치는 한-아르헨티나 수교 60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르헨티나

밤의민족 파블로 테타만티(Pablo Tettamanti) 아르헨티나 외무차관은 8차 한국과의 고위급 정책협의와 포스트 코로나(post-COVID-COVID-)

위기 극복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몇 차례의 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다. 19 시대.

“우리는 그렇게 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우리가 한국과 더 나은 관계를 가질 것이라고 단순히 믿을 수 없습니다.

그렇게 하기로 결정한 다음 텍스트를 작성하고 MOU나 조약을 맺을 수 있습니다.more news

하지만 그렇게 해야만 합니다. ” 테타만티는 목요일 코리아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역사적으로 존재했던 것을 기반으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새로운 역사, 새로운 현실을 창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힘과 헌신을 쏟고 그렇게 해야 합니다.”

차관은 이번 기념일이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양국 관계를 재검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Tettamanti는 진행을 방해한 COVID-19 대유행을 언급하며 “어떤 면에서는 두 가지입니다.

우리는 이전에 한 일을 회상하고 관계를 되살리고 활성화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르헨티나

“여러 면에서 축하이기도 하고 새로운 시작이기도 합니다. 과거를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생각하는 것입니다.”

수요일에 서울에 도착해 금요일에 출발한 테타만티는 외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 글로벌녹색성장연구원 회의로 바쁜 일정을 보냈다.

아르헨티나는 품질로 유명한 세계 최고의 쇠고기 수출국 중 하나이지만 한국과 아르헨티나는 아르헨티나 쇠고기를 한국으로 수입하기

전에 몇 년 동안 위생 프로토콜에 대해 논의해 왔습니다.

Tettamanti는 그것이 그날 이른 의제에 대해 논의할 요점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그것은 수년 동안 무역 의제에 있었습니다. 우리는 우리 제품이 한국 시장에 나올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아르헨티나의 쇠고기는 전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위생 및 식물위생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이 오랫동안 끌린 것으로 생각하고 그것의 과학적 측면은 이미 분명합니다. 그래서 아마도 한 시점에서 , 우리가 결정을

내릴 수는 있지만 쉬운 주제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또 5G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포함하는 MOU를 갱신해 과학기술 분야 협력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Tettamanti는 “한국은 아르헨티나에 새로운 존재가 아니지만 대부분 전통 산업에서 존재하고 더 협력해야 할 분야가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반적인 세계적 상황 때문에 우리는 식량 안보와 에너지원과 같은 문제를 재고하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다양한 에너지원을 탐색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지금 나타난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COVID는 이것은 인류가 직면해야 하는 일입니다.”

차관은 아르헨티나의 풍부한 자원이 한국의 선진 기술과 잘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천연 자원과 지식이 풍부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녹색 에너지와 협력하는 방법을 찾는 다양한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