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48만 명 종부세 낸다…세액은 2.8조, 작년의 2.3배로 늘어

올해 서울에서 주택분 종합부동산세를 내는 사람은 작년보다 20% 넘게 늘어 50만 명에 육박했으며 세액도 2배로 증가해 3조 원에 가까워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