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품 하나만 바꾸면 되는데…’AS 받을 권리’ 보장해야

휴대전화 액정이 깨져서 A/S를 받으러 갔는데 부품 가격이 너무 비싸 아예 새 제품으로 바꾸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기업의 상술과 정부의 무관심 속에 이렇게 불필요한 소비가 이어지면서 소비자 권리는 뒷전이고 환경보호도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