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들, 지하 주차장으로만 다녀라”…인권위는 ‘각하’

배달 음식 주문이 늘면서 배달원에 대한 차별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배달원들의 진정을 받고 8개월을 끌어온 인권위가 사적 갈등이라며 최근 각하 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