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트랜스포비아: 동성애자 공격의

독일의 트랜스포비아: 동성애자 공격의 위험
여러 차례의 반트랜스젠더 및 동성애혐오성 공격, 특히 트랜스젠더 남성의 죽음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집니다. 독일의 퀴어들은 얼마나 안전한가요? 뮌스터(Munster), 아우크스부르크(Augsburg), 브레멘(Bremen): 지난 3개월 동안 세 개의 독일 도시, 퀴어에 대한 세 번의 잔인한 공격.

독일의

그 중 하나는 레즈비언 그룹을 보호하기 위해 개입한 트랜스젠더 남성 Malte C.*에게 비극으로 끝났습니다.

뮌스터에서 열린 Christopher Street Days 축제 옆자리에서 괴롭힘과 모욕을 당했던 여성들.

가해자는 그를 쳤고 Malte C.는 아스팔트에 부딪혀 심각하고 외상적인 뇌 손상을 입었습니다.

그는 혼수상태에 빠진 지 6일 만에 부상으로 사망했다.

이 사건은 광범위한 경악을 불러일으켰다.

독일 집권 중도좌파 사회민주당(SPD)의 공동 대표인 사스키아 에스켄(Saskia Esken)은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애도를 표했다.

“이 사건은 퀴어에 대한 증오 범죄가 계속되고 있음을 잔인하게 상기시켜줍니다. 매주.

매일.”

깃발을 들고 시위대
뮌스터에서 공격을 받아 사망한 젊은 트랜스젠더를 위한 집회에 사람들이 참여했습니다.

독일의

실제로 통계적으로 말하면 매일 두 건의 퀴어 반대 공격이 보고되고 있지만 독일 연방 내무부는 실제 숫자가 훨씬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고 인정합니다.

LSVD(Lesbian and Gay Association)와 같은 조직과 경찰은 사례의 최대 90%가 보고되지 않는 것으로 추정합니다.

토토광고 많은 폭행이 여러 독일어권 국가에서 LGBTQ 프라이드 행사의 이름인 크리스토퍼 스트리트 데이(Christopher Street Day)에 열리는 퍼레이드와 일치합니다.

LSVD 연방 이사회의 Alfonso Pantisano는 “시인성은 항상 위험을 의미합니다.

이 때문에 퀴어들이 모이는 모든 공개 모임은 불행히도 자신을 위험에 빠뜨리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이것에 대해 정직해야 합니다.”라고 그는 DW에 말했습니다.

그러나 문제를 CSD 이벤트로 제한하는 것은 오류입니다. “이러한 공격은 매일 발생합니다.

가장 바쁜 거리에서 가장 작은 골목까지 하루 중 매시간.

지하철, 버스, 학교 운동장, 회사, 클럽 및 쇼핑 센터에서 발생합니다.

불행하게도 — 이것이 과감하게 들린다는 것을 압니다 — 우리는 결코 진정으로 안전하지 않습니다.”

데이터 불완전

독일 연방형사경찰청(BKA)이 ‘성적 지향’ 범주 외에 ‘젠더/성적 정체성’ 분야에서 반퀴어 범죄를 기록한 것은 2020년 이후다.

보고된 사례의 수는 두 범주에서 각각 66%와 50%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트랜스젠더에 대한 적대감이 요인인 공격은 별도로 기록되지 않았습니다. more news

LSVD의 Pantisano의 경우 많은 범주가 더 많은 투명성으로 이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완전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결국 폭력이다.

그리고 누군가가 트랜스젠더라는 이유로 공격을 받든, 두 남자가 손을 잡고 도시를 걷고 있다는 이유로 공격을 받든 그것은 항상 퀴어에 대한 증오 범죄입니다.”

베를린의 크리스토퍼 스트리트 데이 퍼레이드 참가자 3명
베를린의 크리스토퍼 스트리트 데이 프라이드 퍼레이드(Christopher Street Day Pride Parade)는 세간의 이목을 끄는 행사입니다.

베를린이 평균 이상의 사례를 등록하는 것도 문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