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배달원은 화물 엘리베이터만 타라” 갑질 여전

코로나19 영향으로 배달 음식 주문은 많이 늘었지만 배달원들을 상대로 한 아파트 단지의 이른바 '갑질'은 여전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