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의 아이, 독일 최초의 흑인

난민의 아이, 독일 최초의 흑인 여성 내각장관 탄생

난민의

아미나타 투레(Aminata Touré)는 슐레스비히-홀슈타인(Schleswig-Holstein) 주에서 사회부 장관으로서 이 나라의 인종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약합니다.

독일 난민 수용소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며 가족이 얼마나 오래 머물 수 있을지에 대한 불확실성에

시달리던 여성이 이제 최초의 흑인 여성 내각 장관이 되었습니다.

1992년 전쟁으로 폐허가 된 말리에서 부모가 도착한 아미나타 투레(Aminata Touré)는 슐레스비히-홀슈타인(Schleswig-Holstein) 북부 킬(Kiel)에 있는 기독민주당-녹색 연정 정부에서 사회부 장관으로 취임했습니다.

강남오피 29세의 그녀는 다니엘 귄터(Daniel Günther)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당(CDU)과 자신이 속한 친환경 녹색당(Greens)의 새로운 협력 정신의 대표자로 지지받고 있다. .

투레는 독일 사회에 만연해 있는 뿌리 깊은 인종차별과 사회적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정치 직책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사회에서 흑인 여성으로서, 기본적으로 당신은 종종 과소평가되고 고정관념으로 취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제가 이 자리를 차지하기 전과 제가 그 자리에 있는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장관이 된 후 첫 인터뷰에서.

난민의

그녀는 또한 정치 현장에서 자신의 존재가 롤 모델이 거의 없는 독일의 흑인들에게 영감을 주는

것으로 간주되는 정도를 발견하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최근 선거 운동 행사에서 4세 흑인 소녀가 그녀에게 손을 흔들었을 때를 회상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그녀를 크게 껴안았고, 내가 대중의 눈에 비치는 것이 그 소녀에게 어떤 의미인지 깨달았기 때문에 거의 울뻔했습니다.”

투레는 자신이 가진 브리핑을 받은 것이 “완전한 특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사회, 청소년,

가족, 노인, 통합 및 평등의 6개 이상의 책임 영역을 다룹니다. “제가 200% 열정을 갖고 있는 주제들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임명이 슐레스비히-홀슈타인을 넘어 국가에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이것이 이주 배경을 가진 사람들에 대한 차별이 끝났다는 신호는 결코 아닙니다. 그것과는 거리가 멀다.”

Touré는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새 직장에 가져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가족이 말리로 돌아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 속에서 살았던 세월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

학자인 그녀의 어머니는 자격을 인정받지 못해 청소부로만 일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때때로 우리 가족은 우리가 독일에 머무르는 것이 허용되는지 아니면 추방되어야 하는지 여부를 듣기

위해 2주에서 다음 주까지 기다리기만 했습니다. 사실 몇 년 동안 ‘독일에 머물 수 있을까’라는 생각 외에는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녀의 부모가 도착한 지 12년 후, 그들은 독일 시민권을 받았습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