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 기업 빚, GDP의 2.2배 ‘사상 최대’…”실물경제 위험요소”

코로나19 여파와 빚투 등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가계와 기업의 빚이 전체 경제 규모의 2.2배에 이르렀습니다. 한국은행은 과도한 가계부채 등 금융 불균형 상태가 이어지면 실물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기사 더보기